LG전자가 다양한 맞춤형 바람으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휘센 주거용 시스템 에어컨’ 신제품을 30일 출시했다.

LG 휘센 주거용 시스템 에어컨

신제품은 주거용 1방향(way) 시스템 에어컨 최초로 제품 내부에 투명한 날개인 에어가드를 추가해 바람의 방향을 보다 정밀하게 조절한다. 고객은 상황과 공간에 맞춰 6가지 공간맞춤바람을 선택한다.

고객은 ▲바람의 세기와 방향을 스스로 조절해 실내를 항상 쾌적하게 유지하는 「자동온도바람」 ▲은은한 바람으로 공간 전체를 서서히 냉방하는 「매너바람」 ▲약 10.5m의 거리까지 바람을 보내 보다 빠르게 실내를 냉방하는 「롱파워바람」 ▲온도, 풍량, 풍향 변화를 통해 뇌파 변화를 유도해 집중력을 높이는데 도움 주는 「스터디바람」 ▲수면 주기에 맞춰 실내 온도를 조절하는 「쾌적수면바람」 ▲숲 속의 편안한 바람처럼 실내에 오래 머물러도 상쾌한 「숲속바람」 등 다양한 맞춤형 기류(氣流)를 활용할 수 있다.

LG 휘센 주거용 시스템 에어컨

신제품은 제품 내부의 습기 제거를 위한 최적의 건조 시간을 알아서 설정해주는 「AI건조」, 바람을 내보내는 팬을 UV LED로 99.99% 살균하는(TUV라인란드의 시험결과 기준) 「UV나노(UVnano)」 등 바람이 지나가는 길의 위생을 관리하는 기능도 대폭 강화해 고객이 더 쾌적하게 에어컨을 사용할 수 있다.

LG전자는 신제품에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적용했다. 고객은 리모컨의 ‘상태확인’ 버튼만 누르면 실내 온·습도, 미세먼지 농도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또 LG 씽큐(ThinQ) 앱을 통해 다양한 방법으로 에어컨을 활용할 수 있다. 집에 도착하기 전에 스마트폰으로 미리 에어컨을 켜두거나 밖에서 에어컨을 끌 수 있는 원격 제어, 고객이 집에 가까워지면 에어컨이 자동으로 켜지는 위치기반 자동운전, 실외 온·습도, 미세먼지 농도 등 외부환경에 따른 자동운전 등을 선택할 수 있다.

LG 휘센 주거용 시스템 에어컨

신제품은 곡선과 직선이 어우러진 와이드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지난 3월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상인 ‘레드닷 어워드’의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부문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

LG전자는 전문가가 엄선한 컬러로 어떤 인테리어와도 조화를 이루는 오브제컬렉션 라인업의 신제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재성 부사장은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다양한 맞춤바람을 구현하고, 제품 내부 위생까지 쾌적하게 관리하는 신제품을 앞세워 주거용 시스템 에어컨 시장에서 차별화된 고객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 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LiVE LG 뉴스레터 구독하기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