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설 명절을 맞아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따뜻한 사랑을 전하는 사회 공헌활동을 펼쳤다.

LG전자는 최근 주요 사업장이 위치한 서울시 강서구, 경기도 평택시, 경상남도 창원시, 경상북도 구미시 등에서 취약계층, 소상공인, 자립준비 청년을 돕기 위한 기부활동을 진행했다.

LG전자는 해당 지역의 취약계층 약 500가구에 명절 음식 키트를 기부했다. 이 키트는 4인 가족이 명절 연휴 기간인 3일가량 식사할 수 있는 양이다. 특히 명절 음식 키트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해당 지역 내 자영업 식당들에서 구입했다.

아울러 LG전자는 자립준비 청년(아동 양육시설, 위탁가정 등에서 생활해오다 만 18세에 보호가 종료된 청년)을 위해 생필품 키트 100여 개를 기부하며 명절의 온정을 나눴다.

이번 기부활동은 LG전자 임직원이 ‘기부식단’ 프로그램에 참여해 모은 기부금과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사회공헌기금이 사용됐다.

기부식단은 LG전자가 2011년부터 국내 전 사업장에서 진행하고 있는 임직원 참여 프로그램으로, 직원식당에서 식사 가격을 그대로 받으면서 반찬을 줄여 원가를 낮춘 만큼을 기부금으로 조성하는 방식이다. 기부금은 매년 사회 공헌활동을 위해 사용된다.

2004년부터 시작한 임원 사회공헌기금은 임원들이 자발적으로 매월 급여의 일정 금액을 공제해 적립한 것으로 매년 국내외에서 다양한 사회 공헌활동을 위한 기금으로 사용되고 있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는 “이번 기부활동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비롯해 취약계층, 자립준비 청년 등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따뜻한 설 명절을 보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바란다”며  “앞으로도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 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LiVE LG 뉴스레터 구독하기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