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봉] “이정도 진동은 겪을 일이” [깨봉] “물이 꽝꽝 얼었어요” [깨봉] “아 뜨거워” [깨봉] “너무 불쌍한 거 같아요” [깨봉] “엉덩이는 왜 여기 있는 건가요?” [깨봉] “밀스펙이 문제가 아닌데 지금?” [김문진 선임] “미 국방부 테스트 규격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였고, G6 이후에 프리미엄 스마트 폰에서는 낙하, 습도, 방수, 일사량 등 총 14개 항목의 밀리터리 스탠다드의 테스트를 받고 있습니다.” [깨봉] “결국 밀리터리 스탠다드 라는 것은 내구성이 튼튼하다는 걸로 이해하면 편할 것 같네요.” [김문진 선임] “자체적으로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문진 선임] “자체적으로 내구성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김문진 선임] “밀스펙 항목에는 없지만, 실생활에서 중요한 항목들에 대해서 추가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깨봉] “평택입니다. 넓어요.” [깨봉] “이야~ 드디어 와보네요~” [하동엽 주임] “방수 성능을 1.5m 수심에 빠트려서…” [깨봉] “1.5m 수심에서도 작동되는 건가요?” [깨봉] “방수팩도 없이 이게 가능한 거예요?” [하동엽 주임] 저희는 항상 이렇게 테스트해오고 있습니다.” [깨봉] “휴대폰 이제 주머니에 넣고 물놀이 가도 되는 거죠?” [하동엽 주임] “방진 시험도 밀리터리 스탠다드보다 더 가혹하게 시험을 하고 있습니다.” [하동엽 주임] “밀가루보다 더 고운 가루와 쇳가루를 섞어서” [하동엽 주임] “휴대폰이 작동하는지, 휴대폰을 분해해서 가루가 들어갔는지 확인합니다.” [깨봉] “이거 열어봐도 되나요?” [하동엽 주임] “네, 그럼요.” [깨봉] “우와아.” [깨봉] “이건 뭐예요?” [하동엽 주임] “무거운 물건이랑 부딪칠 수도 있기 때문에” [하동엽 주임] “액정에 쇠 구슬을 떨어트리는 낙추 시험을 하는 곳인데요. ” [깨봉] “아~” [깨봉] “이 엉덩이는 왜 여기 있는건가요?” [하동엽 주임] “모르고 (스마트폰을)깔고 앉을 수도 있기 때문에…” [하동엽 주임] “좌우 반대 방향으로 힘을 줘서 비트는 시험도 하고 있습니다.” [하동엽 주임] “화면이나 조립 부분이 충분히 버티는지” [하동엽 주임] “이후에도 작동이 잘 되는지 확인합니다.” [하동엽 주임] “이후에도 작동이 잘 되는지 확인합니다.” [깨봉] “아~ 이게 그 낙하 시험하는 기계네요.” [송선영 기장] “네, 자유낙하 시험입니다.” [송선영 기장] “지금 바닥이 스틸인데 밀스펙 조건인 나무 합판보다 더 혹독한 조건에서 시험하고 있습니다.” [깨봉] “떨어지는 소리만 들을 멀쩡한 거 같지 않은데요? 괜찮아요?” [송선영 기장] “멀쩡합니다.” [송선영 기장] “잔 충격시험도 하고 있는데 가로세로 측면으로 놓고 계속해서 충격을 주는 거예요.” [송선영 기장] “스마트폰을 무작위로 낙하시키는 연속낙하 시험을 통해서도 내구성을 테스트하고 있어요.” [깨봉] “이 V50S 너무 불쌍한 거 같아요.” [깨봉] “이 기계는 뭐죠?” [노기환 기장] “고온과 저온 테스트가 바로 여기서 진행됩니다. 한번 느껴보실래요?” [깨봉] “네” [깨봉] “앗 뜨거워.” [노기환 기장] “극저온 환경에서도 마찬가지로 실험하고 있습니다.” [깨봉] “이런 환경에서 휴대폰을 쓰는 사람이 어디 있다고 이렇게까지 하시는 거예요!” [노기환 기장] “깨봉님! LG 그램 보러 가셔야죠.” [깨봉] “그램도 이런 식이에요?” 노기환 기장] “그램은 다른 곳에 있습니다.” 깨봉] “어디요?” [깨봉] “어? 잠깐만요, 담당자님. LG 그램은 왜 밀스펙 인증 항목이 7개예요?” [깨봉] “네네, 가고 있습니다.” [깨봉] “엇” [깨봉] “그램이 워낙 밀리터리 스탠다드 스펙으로 유명하니까 무슨 테스트를 하는 건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더라고요.” [최용태 기장] “LG전자 스마트폰과 노트북 그램의 공통 밀스펙인데요. 한번 체험해보세요.” [깨봉] “어우, 얼음덩어리 같은데요? 세상에 물이 꽝꽝 얼었어요.” [최용태 기장] “실제로 더 긴 시간 동안 테스트를 하는데” [최용태 기장] “제품에 변형이 있는지” [최용태 기장] “문제 되는 부분이 있는지 일일이 하나하나 꼼꼼히 체크하고 있습니다.” [깨봉] “낙하시험 하는 곳이네요.” [최용태 기장] “네, 충격 낙하라고 해서 포장된 패키지 상태에서도 테스트를 진행하고, 아무것도 씌우지 않은 상태에서도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깨봉] “화면 열어둔 채로도 시험하나요?” [최용태 기장] “그럼요. 이동 중에 사용하다가 떨어트릴 수도 있고” [최용태 기장] “내구성 테스트는 사용자 환경에 따라 최대한 많은 테스트를 해야 되기 때문에 이렇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깨봉] “오 된다, 오 돼요. 밀스펙 노트북답게 철저하네요.” [최용태 기장] “LG전자 내부에서는 밀리터리 스탠다드 조건보다 더 가혹한 조건에서 테스트하는 환경이 더 많습니다. 혹시 진동 테스트라고 들어 보셨나요?” [깨봉] “여기가 진동 시험을 하는 곳인가요?” [최용태 기장] “네 맞습니다. 밀스펙은 패키지를 씌워서 테스트를 하는데, 저희는 좀 더 강도 있게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깨봉] “혹시 개인 헬기 있으세요? 그렇지 않고서는 이 정도 진동은 겪을 일이 없을 것 같은데요.” [최용태 기장] “그러니까~ 그램 17을 밀스펙이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죠!” [최용태 기장] “노트북을 사용하면서 자주 반복하는 동작에 대해서 다양하게 시험하고 있는데요.” [최용태 기장] “오버로드 테스트라고 해서 잭을 꽂아둔 상태에서 앞뒤, 좌우 일정 압력을 줄 때 문제가 없는지 실험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깨봉] “이건 키보드가 잘되는지 확인 하는 건가요?” [김용래 주임] “잘 보시면 위에 추가 올라가 있어요.” [김용래 주임] “추 무게와 횟수를 조절해서 반복된 동작에 견디는 내구력을 확인하는 시험이에요.” [깨봉] “여긴 어디인가요? 숯불 가마 같기도 한데요?” [신은미 기장] “여기서는 날림먼지 테스트를 하고 있습니다.” [깨봉] “밀리터리 스탠다드 항목에 있는 거 맞죠?” [신은미 기장] “네, 동영상을 재생시킨 상태에서 시험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깨봉] “그건 노트북에 너무 치명적이지 않나요?” [신은미 기장] “보여드릴까요?” 깨봉] “네네.” [깨봉] “이야, 분진이 엄청 많이 묻어 있네요.” [김장수 조장] “제가 보여드릴 시험은, 염수분무 시험입니다.” [깨봉] “염수분무요?” [김장수 조장] “소금물을 막 뿌린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김장수 조장] “장비를 이용해서 일부 부품에 대해서 부식이나 녹슨 상태를 보는 시험입니다.” [깨봉] “이렇게 해도 부식이 안 돼요?” [깨봉] “신기하다.” [깨봉] “이건 노트북 바디의 내구성을 보는 건가요?” [안상문 반장] “네, LCD 스트레스 테스트 시험이라고 해서, 외부 압력이 가해지는 LCD 화면이 얼마나 잘 버티는지 확인하는 시험입니다.” [깨봉] “가방 안에서 웬만한 전공 서적이랑 부딪쳐도 끄떡없겠는데요.” [안상문 반장] “당근이죠.” [안상문 반장] “가벼우면 내구성이 약할 거라는 생각!” [깨봉] “담당자님 이렇게 테스트가 끝난 제품들은 어떻게 하나요?” [안상문 반장] “폐기하죠.” [깨봉] “왜요. 이렇게 다 멀쩡한데요! 저 이거 하나만 주세요.” [안상문 반장] “테스트한 걸 어떻게 줍니까~ 폐기해야죠~” [깨봉] “주세요. 제가 한강공원…” 안상문 반장] “그게 원칙입니다.” [깨봉] “공원 가서 잘 쓸게요.” 안상문 반장] “안됩니다.” [깨봉] “아, 잠시만요. 예 수고하셨습니다~” [안상문 반장님] “깨봉, 깨봉!!!” [이신우 선임] “근데 군복은 왜 입으셨어요?” [깨봉] “담당자님이… [깨봉] “밀스펙 특집이니까 준비하라고…” [이신우 선임] “아~”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