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초경량 노트북 ‘LG 그램’을 캐나다에 처음으로 출시했다.

LG전자가 최근 캐나다 토론토 소재 '스페이드(Spade)' 행사장에서 현지 미디어와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LG 그램 출시 행사를 열고, LG 그램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집중 소개했다. 사진은 행사장에서 곡예사들이 17형 대화면에 휴대성까지 겸비한 'LG 그램 17'의 '가볍다'는 강점을 이색 퍼포먼스로 표현하고 있는 모습.
LG전자는 2015년 미국에 이어 캐나다에도 LG 그램을 론칭해 북미 프리미엄 노트북 시장 공략을 확대한다.

LG전자는 최근 캐나다 토론토 소재 ‘스페이드(Spade)’ 행사장에서 현지 미디어와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LG 그램 출시 행사를 열었다. 휴대성, 내구성, 디자인 등 LG 그램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집중 소개했다.

LG전자가 최근 캐나다 토론토 소재 '스페이드(Spade)' 행사장에서 현지 미디어와 인플루언서 등을 대상으로 LG 그램 출시 행사를 열고, LG 그램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집중 소개했다. 사진은 행사장에서 곡예사들이 17형 대화면에 휴대성까지 겸비한 'LG 그램 17'의 '가볍다'는 강점을 이색 퍼포먼스로 표현하고 있는 모습.

이번 행사는 ‘LG 그램 축제(LG gram Carnival)’를 주제로 저글링, 공중 곡예, 무게 측정 게임 등 LG 그램을 활용한 이색 이벤트로 참석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특히 곡예사들은 17형 대화면에 휴대성까지 겸비한 ‘LG 그램 17’의 ‘가볍다’는 강점을 표현하기 위해 ‘LG 그램 17’을 공중으로 던졌다 잡는 저글링을 선보였고, 한 손으로 ‘LG 그램 17’을 든 상태에서 공중 곡예를 펼치는 등 다양한 퍼포먼스로 참석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LG전자는 지난달 미국에도 2020년형 LG 그램 신제품을 출시한 바 있다.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