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오는 9월 3일부터 5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20의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가한다.

LG전자는 개막 첫 날인 3일 뉴노멀 시대의 변화된 고객의 삶을 짚어보고 새로운 고객가치를 소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재택 근무가 늘어나고 온라인 교육이 활성화되는 등 집안의 생활이 더욱 의미를 갖게 되는 만큼 B2C와 B2B를 아우르는 글로벌 가전회사로서 차별화된 미래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컨퍼런스에는 CTO(최고기술책임자) 박일평 사장이 연사로 나선다. 박 사장은 지난 2018년 열린 IFA 2018과 2019년 美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연이어 개막 기조연설자로 나선 바 있다. 박 사장은 두 번의 기조연설에서 제품 중심의 제조업체에서 벗어나 소프트웨어, 솔루션 등을 포괄하는 라이프스타일 회사로 변모하는 LG전자의 모습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옌스 하이테커(Jens Heithecker) IFA 사장은 “LG전자의 IFA 2020 참가를 환영한다”며 “글로벌 가전시장을 이끌고 있는 LG전자가 그려내는 미래의 삶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IFA는 올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예년 대비 축소해서 진행된다. 주최 측인 메세 베를린(Messe Berlin)은 일반 관람객들의 방문을 제한하고 참여업체와 글로벌 미디어 등을 대상으로 행사를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 관계자는 “이번 IFA 2020 프레스 컨퍼런스는 온택트(Ontact) 방식을 적극 활용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