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Z세대와 소통하는 ‘Life’s Good’ 캠페인

2020.08.13 LG전자

LG전자가 MZ세대와 소통하는 ‘Life’s Good’ 캠페인을 펼친다.

LG전자는 MZ세대가 연출하고 출연하는 ‘Life’s Good’ 영상을 통해 MZ세대의 다양하고 무한한 가능성을 응원한다.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통칭하는 ‘MZ세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에 출생한 이들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최신 트렌드와 남과 다른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국제 청소년의 날(International Youth Day)을 기념해 LG전자 글로벌 유튜브 계정에 이 영상을 공개했다. UN은 청소년의 삶과 환경·복지 향상을 위해 8월 12일을 국제 청소년의 날(International Youth Day)로 제정했다.

영상을 연출한 아멜리아 콘웨이(Amelia Conway) 감독은 2003년생이다. 11살에 감독으로 데뷔해 광고, 단편영화,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영상을 제작했다.

감독은 영상에서 환경 운동가, 여성 인권 운동가, 미디어 아티스트, 다국적 밴드 등으로 활약하고 있는 MZ세대들의 도전과 열정을 풀어냈다.

LG전자가 MZ세대의 다양하고 무한한 가능성을 응원하는 ‘Life’s Good’ 영상을 공개했다. 10대 감독이 연출한 이 영상은 환경 운동가, 여성 인권 운동가, 미디어 아티스트, 다국적 밴드 등으로 활약하고 있는 MZ세대들의 도전과 열정을 담았다.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스케이트보더 겸 영상제작사 CEO '조쉬 뉴먼(Josh Neuman)', 영상을 연출한 아멜리아 콘웨이(Amelia Conway) 감독, 요가 크리에이터 '히토미 모치즈키(Hitomi Mochizuki)', 미디어 아티스트 '마리스 존스 (Maris Jones)', 래퍼 겸 환경운동가 '시우테즈칼 마르티네즈(Xiuhtezcatl Martinez)', 프로서퍼 겸 해양환경운동가 '카이 레니(Kai Lenny)', 영화감독 겸 여성인권운동가 '아이샤 세리프(Aicha Cherif)', 다국적밴드 '슈퍼올가니즘(Superorganism)'

영상은 MZ세대에 익숙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제작됐다. 아멜리아 콘웨이 감독은 출연자들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각 인물의 특징을 담은 스토리를 구성했다. 또 영상을 촬영할 때도 화상회의 플랫폼 등을 활용해 원격으로 연출했다.

아멜리아 감독은 “Life’s Good이라는 주제에 크게 공감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며 “우리세대의 삶을 더욱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되짚을 수 있는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번 영상 공개에 이어 젊고 재능 있는 뮤지션을 발굴하고 음악을 완성해가는 참여형 프로젝트도 소셜미디어에서 진행하는 등 MZ세대와 소통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김진홍 전무는 “LG전자의 브랜드 철학인 Life’s Good의 의미를 MZ세대와 공유하고, MZ세대를 지지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젊은 세대의 문화와 트렌드에 부합하는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지속 가능 브랜드를 넘어 적응 가능 브랜드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 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LiVE LG 뉴스레터 구독하기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