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무선 이어폰 ‘LG 톤프리’에 예술 작품을 입혔다.

LG전자가 세계적인 스트리트 아티스트 ‘오베이 자이언트(Obey Giant)’, ‘크래쉬(Crash)’ 등과 함께 만든 ‘LG 톤프리 케이스’ 4종을 선보였다. 제품 컨셉사진.

LG전자는 29일 세계적인 스트리트 아티스트와 함께 만든 ‘LG 톤프리 케이스’ 4종을 선보였다. ‘오베이 자이언트(Obey Giant)’, ‘크래쉬(Crash)’ 등 유명 스트리트 아티스트가 참여, 특색있는 작품을 담았다. 제품 정보와 이벤트는 LG 톤프리 홈페이지(https://lgtonefree.c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스트리트 아트(Street Art)는 건물 벽면, 교각 등 야외 건축물에 스프레이 페인트로 그린 그림이다. 뉴욕 슬럼지역의 빈민들이 사회에 대한 불만을 나타내는 낙서에서 시작됐고, 에이즈 퇴치, 인종차별 반대 등 사회적 메시지를 담은 작품들이 나오면서 현대미술의 한 장르로 인정받고 있다.

이번 콜라보에 참여한 ‘오베이 자이언트’는 뉴욕현대미술관(MoMA), 빅토리아 알버트 박물관, 샌프란시스코 현대 미술관 등에 영구 컬렉션이 소장되어 있을 정도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스트릿 아티스트로 손꼽힌다. 또 크래쉬는 세계적 기타리스트인 ‘에릭 클랩튼(Eric Clapton)’의 기타작업으로 유명하다.

LG전자가 세계적인 스트리트 아티스트 ‘오베이 자이언트(Obey Giant)’, ‘크래쉬(Crash)’ 등과 함께 만든 ‘LG 톤프리 케이스’ 4종을 선보였다. 제품 컨셉사진.

LG전자는 자유를 상징하는 예술인 스트리트 아트와 선 없이 자유롭게 풍부한 음악을 즐길 수 있는 LG 톤프리의 시너지 효과를 제고해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

‘LG 톤프리’는 LG전자가 영국 하이엔드 오디오 브랜드인 ‘메리디안 오디오 (Meridian Audio)’와 협업해 만든 제품이다. 무선 이어폰에 최적화된 구조와 프리미엄 음질을 완성해 마치 스테레오 스피커로 듣는 것처럼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LG전자가 세계적인 스트리트 아티스트 ‘오베이 자이언트(Obey Giant)’, ‘크래쉬(Crash)’ 등과 함께 만든 ‘LG 톤프리 케이스’ 4종을 선보였다. 제품 컨셉사진.

특히 HBS-TFN7은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Active Noise Cancellation) 기능으로 외부 소음을 줄여줘 사용자가 프리미엄 메리디안 사운드에 더 몰입할 수 있다.

이어폰(모델명: HBS-TFN7/HBS-TFN6)을 보관·충전하는 케이스는 대장균 등 유해 세균을 99.9% 제거*해 주는 ‘UVnano(유브이나노)’ 기능을 지원해 제품을 청결한 상태로 사용할 수 있다. UVnano는 유해 성분들을 줄여주는 ‘UV(자외선) LED’와 자외선 파장 단위인 ‘나노미터(nanometer)’의 합성어다.

LG전자 김선형 한국HE마케팅담당은 “스트리트 아트만의 자유로움과 독특한 개성을 담은 톤프리 케이스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디자인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