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의 최상위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올레드 TV가 역대 1분기 출하량 기록을 새롭게 썼다. 세계 시장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LG 올레드 TV는 압도적 화질과 디자인의 고객 가치를 인정받으며 차세대 프리미엄 TV로서의 지위를 공고히 했다.

LG 올레드 TV, 1분기 출하량 역대 최대

시장조사업체 옴디아(Omdia)에 따르면 1분기 LG 올레드 TV 출하량은 92만 4천 6백 대를 기록했다. 역대급 성장을 기록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도 17% 더 늘어난 수치이며, 역대 1분기 출하량 가운데 최대치다.

1분기 전 세계에 판매된 LG 올레드 TV의 평균판매단가(ASP: Average Selling Price)는 1615.6달러(한화 약 204만 원)다. 같은 기간 판매된 LCD TV ASP인 485.1달러(한화 약 61만 원)의 3배 이상으로, 프리미엄 지위를 공고히 했다.

OLED와 LCD를 포함한 LG전자 전체 TV 출하량은 619만 3천 6백 대를 기록했다. LG전자의 1분기 TV 시장점유율은 금액 기준으로 17.7%를 기록했다.

전체 올레드 TV 시장은 1분기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24.7% 늘어난 148만 6천 대 규모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전 세계 LCD TV 출하량이 5% 줄어든 것과는 대조적이다.

LG 올레드 TV, 1분기 출하량 역대 최대

LG전자는 전체 올레드 TV 시장에서 출하량 기준 점유율 62.2%를 차지했다. 올해로 사업 10년차에 접어든 올레드 TV 명가(名家)이자 차세대 TV 시장의 압도적 리더로서 위상을 공고히 했다.

올레드 TV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속 성장이 전망된다. 옴디아는 올해 올레드 TV 출하량이 8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올레드 TV를 판매하는 브랜드는 21곳으로 늘어났다. 올레드 TV가 프리미엄 시장의 대세로 자리잡아 가는 만큼 시장 확대에는 더욱 속도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1분기 전 세계 TV 출하량은 4,906만 9천 8백 대를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218만 4천 7백 대가 줄었다.

세계 TV 시장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점유율은 금액 기준 50.6%로 과반을 차지했다. 점유율 25.9%로 뒤를 이은 중국과의 격차는 두 배에 달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 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LiVE LG 뉴스레터 구독하기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