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올레드 TV를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Objet Collection)으로 선보인다.

LG 올레드 에보 오브제컬렉션(시리즈명: 65ART90)은 화질은 물론 공간의 품격을 높여주는 디자인까지 동시에 원하는 프리미엄 고객들을 위한 제품이다. 차세대 올레드 TV이자 현존 최고 화질로 호평받는 LG 올레드 에보(OLED evo)에 오브제컬렉션의 차별화된 공간 인테리어 감성을 더했다.

신제품은 65형(대각선 길이 약 163센티미터) 올레드 에보에 TV 업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아트 오브제 디자인’을 적용했다. 벽걸이, 스탠드 등 기존 정형화된 TV 설치 방식의 틀을 깬 디자인으로, 벽에 기대거나 밀착시키는 형태로 설치해 차별화된 공간을 연출할 수 있다. 예술 작품이 놓인 갤러리를 연상시키며 공간을 한층 더 아름답게 만든다.

네모난 이젤(easel, 그림을 그릴 때 캔버스를 놓는 틀) 형태 메탈 프레임에 화면과 무빙 커버가 각각 위아래로 배치됐다. 무빙 커버 뒤편에 탑재된 스피커는 최대 4.2채널 입체음향에 80와트(W) 출력을 낸다. 기울임 설치 시에는 프레임 뒤쪽 공간을 활용해 주변기기와 선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

고객은 전용 리모컨을 통해 무빙 커버를 위아래로 조정할 수 있다. 상황이나 취향에 맞춰 커버 위치를 조정하며 ▲화면 일부만 보는 라인뷰(Line View) ▲화면 전체를 보는 풀뷰(Full View) 등으로 연출할 수 있다. 라인뷰에서는 TV를 시청하지 않을 때에도 시계, 뮤직 모드로 활용할 수 있고 풀뷰에서는 LG 올레드 에보 오브제컬렉션 전용 테마를 감상할 수도 있다.

LG 올레드 에보(OLED evo)를 공간 인테리어 가전  LG 오브제컬렉션으로 선보인다.

LG전자는 무빙 커버에 덴마크의 프리미엄 텍스타일(Textile) 브랜드 크바드라트(Kvadrat) 원단을 적용했다. 롤러블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R 스피커에 적용한 것과 같은 패브릭이다. 고객은 베이지, 레드우드, 그린 등 3가지 색상 가운데 선택 구매 가능하며, 추후 커버만 별도 구매해 교체할 수도 있다.

LG전자는 오는 15일 LG 올레드 에보 오브제컬렉션 판매를 시작한다. 출하가는 990만 원이며, 구매 고객에게 100만 원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초기 구매 고객 100명에게는 크바트라트 커버 1회 교환권도 증정한다.

 LG 올레드 에보(OLED evo)는 TV 업계 처음으로 선보이는  아트 오브제 디자인을 적용해 마치 예술 작품처럼 TV를 벽에 기대거나  밀착해서 설치할 수 있다.

LG전자는 10일부터 2주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소재 LG베스트샵 더현대 서울에서 예술품 플래그십 스토어 프린트베이커리(print bakery), 프리미엄 라이스프타일 편집샵 두오모앤코(Duomo&Co.) 등과 협업한 팝업 전시도 선보인다. 고객들은 LG 올레드 에보 오브제컬렉션이 제공하는 차별화된 디자인이 고급 가구 및 예술 작품과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직접 살펴볼 수 있다.

LG전자는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TV 디자인 혁신을 이어오고 있다. ▲올레드의 슬림함을 극대화한 페이퍼슬림 ▲화면, 구동부, 스피커, 벽걸이 부품 등을 일체화해 벽에 밀착하는 갤러리 디자인 ▲작품을 진열해 놓은 것처럼 고급스러움을 더하는 갤러리 스탠드 ▲그림 한 장이 벽에 붙어 있는 듯한 월페이퍼 ▲화면을 말았다 펼치는 롤러블 등이 대표적이다.

이 외에 올해 출시한 무선 이동식 라이프스타일 스크린 LG 스탠바이미도 기존 TV를 넘어선 디자인과 활용도로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LG전자 김선형 한국HE마케팅담당은 “최고 화질과 혁신 디자인을 모두 갖춘 신제품을 앞세워 최고만을 원하는 프리미엄 고객 수요를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 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LiVE LG 뉴스레터 구독하기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