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製氷) 기술에 관한 LG전자 특허에 대해 최근 글로벌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Electrolux)와 사용계약을 체결했다.

LG전자가 최근 글로벌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와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에 관한 LG전자 특허에 대해 사용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고객들이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상단의 냉장실 안에 제빙장치를 탑재해 얼음을 만드는 ‘본체 제빙’ 기술의 특허 도면.
LG전자가 최근 글로벌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와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에 관한 LG전자 특허에 대해 사용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고객들이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상단의 냉장실 안에 제빙장치를 탑재해 얼음을 만드는 ‘본체 제빙’ 기술의 특허 도면.

스웨덴에 본사를 둔 일렉트로룩스는 1919년 설립된 유럽 가전업체다.

프리미엄 제품인 프렌치도어 냉장고는 냉장실이 위쪽에, 냉동실이 아래쪽에 있어 냉동실에서 얼음을 꺼낼 경우 사용자가 허리를 숙여야 해 불편하다. LG전자는 연구개발을 통해 고객들이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상단의 냉장실 안에 제빙장치를 탑재해 얼음을 만드는 ‘본체 제빙’ 기술을 개발하고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

LG전자는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과 관련된 글로벌 등록특허를 700건 이상 보유하고 있다.

LG전자 또한 국내외에서 판매하는 프렌치도어 냉장고에 제빙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LG전자 특허센터장 전생규 부사장은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는원동력인 지적재산권을 적극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