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더 똑똑하고 편리해진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을 21일 출시했다.

모델들이 소개하고 있는 신제품, 왼쪽부터 카밍 그린, 카밍 베이지 색상의 LG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

LG전자는 로봇청소기의 인공지능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LG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은 70만장 수준인 기존 제품 대비 4배 늘어난 약 300만 장의 사물 이미지를 학습한 인공지능 딥러닝 기술로 실내 공간과 장애물을 더 정확하게 인지한다.

예를 들어 문턱을 인지하면 넘어선 후 계속 청소를 한다. 반면 거실 대비 단차가 커서 넘어가면 되돌아올 수 없는 베란다 창틀의 경우에는 넘지 않는 등 공간을 감안해 적절히 대처한다.

신제품의 CPU(중앙처리장치) 성능도 크게 향상 됐다. 기존 모델인 LG 코드제로 씽큐 R9 보이스 대비 연산 속도가 약 1.8배 빨라져 장애물을 더 빨리 감지한다.

신제품은 기존 모델의 차별화된 편리함은 그대로 계승했다. 고객이 LG전자 스마트홈 앱인 LG 씽큐(LG ThinQ)에 로봇청소기를 연결해 다양한 스마트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모델들이 LG 코드제로 R9 오브제 컬렉션을 소개하고 있다.

이 제품은 LG 씽큐 앱을 이용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인 클로바와 연결하면 음성으로도 로봇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하이 엘지!”라고 부른 후 ▲“꼼꼼모드로 주방 청소해줘” 와 같은 음성명령 ▲“청소 예약하는 법 설명해줘”와 같은 음성매뉴얼 ▲날씨, 시간 등 일상에서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부가기능 등에 이어 ▲이번 신제품에 처음 적용된 마이보이스까지 다양한 음성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마이보이스 기능은 청소 시작음, 종료음 등을 사용자가 원하는 목소리로 직접 녹음해 설정할 수 있다.

LG전자만의 스마트 페어링 기능도 돋보인다. LG 씽큐 앱에 신제품과 코드제로 M9를 각각 연동시키면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이 진공 청소를 끝낸 후 물걸레 전용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M9 씽큐가 알아서 물걸레 청소를 진행한다.

홈뷰와 홈가드 기능도 장점이다. 홈뷰는 고객이 스마트폰을 사용해 집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면서 원격으로 청소기를 제어할 수 있다. 집안에 아이들이나 반려동물이 있는 경우에 유용하다.

홈가드는 청소기가 집안의 움직임을 감지하면 사진을 촬영해 사용자에게 보내줘 집을 비웠을 때 방범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왼쪽부터 카밍 그린, 카밍 베이지 색상의 신제품 ‘코드제로 R9 오브제컬렉션’

또 이 제품은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흡입력이 강력하며 최대 90분간 청소할 수 있다. 카펫, 구석, 먼지가 많은 곳 등을 인지하면 흡입력을 높이고 상황에 따라 브러시 회전속도와 주행속도도 조절한다.

LG전자는 카밍 그린과 카밍 베이지 등 오브제컬렉션 색상을 로봇청소기에도 적용해 집안 전체 공간 인테리어에도 자연스럽게 어울리게 했다. 출하가는 129만원이다.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백승태 부사장은 “공간 인테리어 디자인 속에 LG 로봇청소기의 앞선 기술을 담은 신제품이 고객의 삶을 한 차원 더 편리하게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 더 보러 가기 (flickr)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