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128MHz 8탄. 빈센트 반 고흐, 아를의 붉은 포도밭. 133년 전 걸작을 다시 만나는 여정 with LG
  •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 그런데 그가 살아있는 동안 단 한 점의 그림만 팔렸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 바로, LG전자가 문화 후원 중인 러시아 푸쉬킨 주립 미술관의 소장품 ‘아를의 붉은 포도밭(Red Vineyards at Arles, 1888)‘이 그것인데요.
  • 강렬한 색채로 고흐의 불안했던 감정이 잘 표현된 명작이지만 자외선에 취약한 크롬산납이 포함된 페인트로 그려진 탓에 133년의 세월동안 원래의 채색을 조금씩 잃어가고 있었답니다.
  • 게다가 볼셰비키 혁명과 세계대전 피난길까지 겪으면서 이미 작품은 변색되고 균열까지 진행되고 있었어요.
  • 이런 이유로 푸쉬킨 주립 미술관은 1948년 작품의 첫 전시 이후 단 한번도 외부로 반출하지 않으며 추가적인 훼손을 막고 있는데요.
  • 이를 위해 LG SIGNATURE가 나섰습니다! 바로 천재 화가 반 고흐의 ‘아를의 붉은 포도밭’을 복원할 수 있도록 장비와 비용 등 후원에 나선 것인데요.
  • 이를 위해 예술, 역사, 심리학, 수집, 철학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열띤 토론을 펼치기도 했죠.
  • 이 과정에서 고흐 그림의 새로운 사실도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복원팀은 러시아의 'IVI’사와 다큐멘터리도 제작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이런 복원 과정을 담고 작품의 가치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세계적인 문화 유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LG SIGNATURE! 앞으로도 문화 예술을 함께 지켜가겠습니다
  • 글로벌128MHz 8탄. 빈센트 반 고흐, 아를의 붉은 포도밭. 133년 전 걸작을 다시 만나는 여정 with LG
  • 전 세계인이 사랑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 그런데 그가 살아있는 동안 단 한 점의 그림만 팔렸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 바로, LG전자가 문화 후원 중인 러시아 푸쉬킨 주립 미술관의 소장품 ‘아를의 붉은 포도밭(Red Vineyards at Arles, 1888)‘이 그것인데요.
  • 강렬한 색채로 고흐의 불안했던 감정이 잘 표현된 명작이지만 자외선에 취약한 크롬산납이 포함된 페인트로 그려진 탓에 133년의 세월동안 원래의 채색을 조금씩 잃어가고 있었답니다.
  • 게다가 볼셰비키 혁명과 세계대전 피난길까지 겪으면서 이미 작품은 변색되고 균열까지 진행되고 있었어요.
  • 이런 이유로 푸쉬킨 주립 미술관은 1948년 작품의 첫 전시 이후 단 한번도 외부로 반출하지 않으며 추가적인 훼손을 막고 있는데요.
  • 이를 위해 LG SIGNATURE가 나섰습니다! 바로 천재 화가 반 고흐의 ‘아를의 붉은 포도밭’을 복원할 수 있도록 장비와 비용 등 후원에 나선 것인데요.
  • 이를 위해 예술, 역사, 심리학, 수집, 철학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여 열띤 토론을 펼치기도 했죠.
  • 이 과정에서 고흐 그림의 새로운 사실도 발견되었다고 하는데요.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복원팀은 러시아의 'IVI’사와 다큐멘터리도 제작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이런 복원 과정을 담고 작품의 가치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세계적인 문화 유산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LG SIGNATURE! 앞으로도 문화 예술을 함께 지켜가겠습니다
  •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