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ES부터 IFA까지, 탄소배출 감축으로 지속 가능한 삶에 한 걸음 나아가다

2024-02-01 LG전자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2024에 참가하는 LG전자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2024에 참가하는 LG전자

대기 중 온실 가스 농도를 증가시켜 지구 온난화와 기후 변화를 가속화시키는 주범인 이산화탄소. 극단적인 기상 현상, 해수면 상승, 가뭄, 홍수 등 점점 심각해지는 기후 위기에 전 세계 기업들은 탄소 중립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는데요. LG전자(대표이사 조주완) 역시 올해 1월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 CES 2024 준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을 대폭 감축하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CES2023 대비 CES2024에서 100톤의 항공 운송을 절감하며 탄소 배출을 감축한 LG전자
CES2023 대비 CES2024에서 100톤의 항공 운송을 절감하며 탄소 배출을 감축한 LG전자

실제로 LG전자는 CES 2024 참가를 위해 미국 현지로 각종 제품과 각종 제작물을 조달하는 과정에서 지난 CES 2023 때보다 절반 넘게 줄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LG전자는 CES 2024 전시 부스에 설치한 제품과 각종 제작물 138톤 중 보안 유지가 필요한 신제품 등 77톤을 제외한 61톤의 화물을 미국 라스베이거스 현지로 해상 조달했습니다.

항공 운송이 해상 운송 대비 100배 가량 많은 탄소를 배출하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해상 운송을 적극 활용해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었습니다.

해상 조달을 통해 전년 대비 탄소 배출량을 1천 톤 이상 감축한 LG전자
해상 조달을 통해 전년 대비 탄소 배출량을 1천 톤 이상 감축한 LG전자

환경부 환경성적표지계수를 기반으로 추산한 결과, 올해 CES 준비에 발생한 LG전자의 탄소배출량은 813톤(ton CO2 .eq)으로, 지난해 1,849톤(ton CO2 .eq)보다 1,000톤(ton CO2 .eq) 이상 감소했으며 이는 전년 대비 56% 감소한 수준입니다.

LG전자가 탄소배출량을 큰 폭으로 줄일 수 있었던 데에는 전시를 기획하는 단계에서부터 지속가능성을 고려했기 때문입니다. 전시 준비 시점을 수 개월 앞당기면서까지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해상 운송을 선택하며 탄소 배출 최소화를 위해 노력했습니다.

지난 IFA2023에서 LG전자가 선보인 다양한 ESG 활동과 캠페인

한편 LG전자는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IFA에서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노력을 보였습니다. IFA 2023 전시관을 철수하는 과정에서 천장을 가득 채웠던 패브릭 장식물을 수거하여 독일 베를린에 위치한 장애인 비영리단체 ‘리히텐베르거 베르크슈테텐(LWB)’에 전달했습니다.

리히텐베르거 베르크슈테텐(LWB)는 장애인 600여 명의 직업 훈련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다양한 행사에서 사용한 천을 재활용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이번에 LG전자가 전달한 패브릭 200kg은 장바구니와 파우치 등 다양한 업사이클링 상품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이처럼 LG전자는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 Life For All)을 위해 지구와 사람을 위한 다양한 라이프 솔루션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꾸준한 연구와 도전을 통한 고객 경험 혁신은 물론, 더불어 살아가는 미래, LG전자가 함께 만들어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