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을 낙관하며 담대하게 도전하다’  LG전자 브랜드 영상 제작기

2023-12-06 최중호 책임

최근 기업들의 브랜드 광고를 유심히 살펴보면 자사의 제품 자체를 내세우기 보다 기업의 철학과 비전을 제시하는 추세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LG전자가 9월에 공개한 브랜드 영상 <담대하게 웃으며 뛰어들어 보세요(Life’s Good When You Dive in Smile First)> 또한 새로운 브랜드 메시지와 비전을 확산하기 위한 브랜드 리인벤트(Brand Reinvent)의 일환으로 제작되었죠.

영상 공개 4주만에 유튜브 조회수 6천만 뷰, 인스타그램 조회수 4억 뷰를 넘기는 등 엄청난 화제가 되면서 고객들은 ‘힘든 시기에 마음 속 깊은 감동과 울림을 느낄 수 있었다’, ‘영상을 보는 내내 신선한 공기를 마시는 것 같았다’, 처음으로 스킵(skip)하지 않고 몰입해서 본 광고였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현재 전 세계 브랜드 리인벤트 캠페인을 총괄하고 있는 LG전자 해외영업본부 글로벌마케팅그룹의 크리에이티브 콘텐츠 기획 담당자로서 여러분들이 궁금해하셨을 브랜드 영상 작업 비하인드를 들려드리겠습니다.

9월 말 LG전자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된 브랜드 영상

지난 9월 27일 LG전자는 ‘담대하게 웃으며 뛰어들어 보세요 (Life’s Good When You Dive in Smile First)’ 라는 제목의 90초짜리 브랜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에미상 수상 감독 니콜라이 퓰시(Nicolai Fuglsig)와 협업해 제작한 이 영상은 롱보드를 타는 한 중년 남성의 모습으로 긍정의 힘을 전하며 공개 2주만에 유튜브 조회수 2천만을 넘겼습니다.

롱보드를 통해 표현한 ‘Life’s Good’

이번 브랜드 영상은 전반에 걸쳐 롱보드를 타는 중년 남성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여기서 등장하는 모든 요소 하나하나에 저희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한 의도가 숨겨져 있습니다. 우리는 남성이 타고 있는 롱보드에 우리의 삶을 투영했습니다. 사람들은 롱보드를 타는 과정에서 돌에 걸려 휘청이거나 흔들리는 등 수많은 변수와 함께 앞으로 나아가죠. 때로는 불안하고 흔들리기도 하지만 그 위에서 낙관적인 마음을 가지고 균형을 잡고 즐기면서 앞으로 나갈 수 있는 모습이 우리 인생의 여정과 닮아 있다고 생각하여 메타포(비유)를 통해 ‘Life’s Good’이라는 LG전자의 브랜드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담았습니다.

LG전자 브랜드 영상 속 롱보드를 타고 도로를 질주하는 중년 남성의 모습
LG전자 브랜드 영상 속 롱보드를 타고 도로를 질주하는 중년 남성의 모습

주인공인 중년 남성은 주변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평범한 사람인 것 같으면서도 어떤 사람인지 딱 단정지어 말하기 어려운 느낌을 줍니다. 체형도, 스타일도, 하물며 나이도 가늠하기 어려운 인물을 주인공으로 설정하여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다르게 느끼고, 또 스스로의 모습을 투영하여 누구든지 자신의 이야기로 받아들일 수 있으면 했습니다. 캐스팅 역시 이 모든 것을 고려한 결과였습니다. 만약 스타일리시하고 젊은 남녀가 주인공이었다면 그건 그저 롱보드를 타는 스포츠 영상에 불과했겠죠.

초반에 불안하고 초조했던 주인공이 롱보드의 속도에 안정적으로 적응해 나가며 점차 행복하고 자신감 넘치는 표정으로 변화합니다. 도로를 빠르게 질주하는 보드와 함께 서정적인 음악이 깔리고, 곧 어린아이의 낙관적인 목소리로 브랜드 메시지를 전합니다. 주인공의 표정에서 드러나는 감정적인 변화를 통해 삶의 어려운 순간에도 낙관을 선택할 때에 느낄 수 있는 좋은 변화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니콜라이 퓰시 감독을 선택한 이유

광고 제작 과정서 보통 콘셉트를 먼저 선정한 후 여러 감독들에게 이를 공개하며 참여 의사를 묻게됩니다. 그 중 니콜라이 퓰시 감독은 우리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가장 정확하게 파악했습니다. 낙관주의에 대한 우리의 생각과 메시지가 그가 평소 추구하던 철학과 비슷했거든요.  그리고 팬데믹, 기후위기등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 낙관과 Life’s Good 메시지가 담긴 영상을 제작하는 것은 단순한 광고를 넘어서 사람들에 감동과 울림을 줄 수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재미있던 것은 그가 실제로 롱보드를 잘 알고 좋아한다는 것이었습니다. 현장에서도 배우에게 연기 디렉팅을 직접 선보일 만큼 롱보드에 진심이었죠. 결과적으로 니콜라이와 우리가 공유하는 여러 공통점이 그가 가진 예술적인 연출 능력과 시너지를 일으켰다고 생각합니다.

삶을 낙관하는 철학을 전파하다

시간이 갈수록 세상이 각박해지면서 사람들은 낙관적인 태도를 잃어가고 있습니다. 실제로 소비자 조사 기관인 GWI에 의하면 2021년 중반부터 전 세계적으로 비관주의자 수가 34%까지 급증했다고 하는데요. 2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예전 수준으로 회복되지 못했죠.

펜데믹이 전 세계를 휩쓴 이후 불안정한 정세가 계속되는 현대 사회에서 고객을 섣불리 가르치려고 하거나 “다 잘될 거야”라는 뻔한 이야기는 접어두자는 결심이 저를 비롯한 LG전자 전반에 퍼져 있었습니다. 우리는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낙관적인 태도(Optimism)가 오히려 ‘Life’s Good’을 이야기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키워드가 아닐까 생각했습니다.

따라서 저희는 삶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하면서도 낙관을 결심하게 하는 메시지를 브랜드 영상에 담기로 했습니다. 한 글자만으로도 180도 달라지는 미묘한 뉘앙스를 끊임없이 고민하고 점검하며 대본을 완성해나갔습니다. 그 결과, 모두가 따뜻하면서도 또렷한 전율과 함께 “맞아. 삶을 낙관적으로 받아들인다는 진정한 의미는 이런 거야”라는 울림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려울 때일수록 삶의 긍정적인 부분을 바라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대단히 큰 결심이 아닌, 누구나 마음 한 켠에 지닌 ‘낙관의 가능성’이면 충분합니다. 이 작은 가능성만으로도 현실의 어려움을 담대한 도전으로 극복하자는 격려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습니다.

지난 8월 전 세계 랜드마크에서 진행한 LG전자의 ‘Life’s Good(라이프스굿)’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지난 8월 전 세계 랜드마크에서 진행한 LG전자의 ‘Life’s Good(라이프스굿)’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

LG전자는 오랜 시간 동안 ‘Life’s Good’을 이야기 해왔습니다. ‘Life’s Good’에 담긴 낙관적인 마음과 담대한 도전은 LG전자가 항상 추구하던 도전이자 혁신이였거든요. 실제로 LG전자는 지난 4월 브랜드 리인벤트를 시작으로 전 세계 고객들에게 젊고 색다른 모습을 선보이며 다양한 브랜드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여러 고객 접점에서 전 세계에 낙관과 담대의 메시지를 전하는 LG전자의 행보를 기대해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