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셀프 주문 키오스크(Kiosk) 본격 출시

2022.04.05 LG전자

LG전자(066570, www.lge.co.kr)가 사용성, 디자인, 접근성을 두루 갖춰 비즈니스 현장의 고객 경험을 높여주는 셀프 주문 키오스크 신제품을 선보인다.

LG전자는 식음료 매장 등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도록 셀프 주문 및 결제솔루션을 탑재한 LG 키오스크(모델명: 27KC3J)를 이달 출시한다. 한국을 시작으로 연내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식음료 매장 등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도록 셀프 주문 및 결제솔루션을 탑재한 LG 키오스크(모델명: 27KC3J)를 이달 출시한다. 한국을 시작으로 연내 북미, 유럽 등 주요 시장으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가장 먼저 출시하는 한국에서는 무인솔루션 전문 업체 한국 전자금융㈜의 키오스크 전용 UX에 LG전자 자체 디자인을 더해 직관적이고 편리한 사용자 환경을 구현했다. LG전자는 금융 인프라 기업인 나이스(NICE)그룹과 협업하며 LG 키오스크의 국내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LG 키오스크는 27형(대각선 길이 약 68센티미터) 터치스크린을 탑재했다. 통상 매장에 설치되는 셀프 주문 키오스크가 22형 혹은 24형 화면을 탑재하는 점을 감안하면 큰 화면이 시인성을 높여주고 시원시원한 느낌을 준다.

터치스크린은 LCD 셀에 터치센서를 내장하는 AIT(Advanced In-cell Touch) 기술을 적용했다. 이 기술은 터치스크린을 얇고 가볍게 만들 수 있어 제조 과정에서의 에너지 사용량 감축 효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녹색기술인증을 받은 바 있다. 화면을 터치하는 곳과 센서가 반응하는 부분이 일치하기 때문에 터치감과 반응속도도 뛰어나다.

LG 키오스크는 IC/MST 방식 카드리더기, 영수증 프린터, QR/바코드스캐너 등을 두루 탑재해 다양한 결제방식을 지원한다. 고객은 필요에 따라 NFC 결제나 음성 메뉴 안내용 키패드와 같은 추가 기능도 선택할 수 있다.

외관의 카밍베이지 색상은 매장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며 고급감을 더한다. 고객은 매장 환경에 맞춰 전용 스탠드 액세서리와 결합해 설치할 수 있다. 주요 모듈을 서랍처럼 여닫을 수 있어 유지·관리의 편의성도 뛰어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임베디드 전용 운영체제 윈도우10 IoT(Windows 10 IoT Enterprise)를 탑재, 별도 PC 연결 없이도 작동이 가능하다. 판매 정보관리 시스템(POS), 주문 화면 시스템(KDS) 등 매장 주변기기와 간편하게 연동하며, 다양한 키오스크 전용 소프트웨어를 폭넓게 지원하는 것도 장점이다.

LG전자는 비대면 수요가 점차 늘어남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디지털 소외계층의 접근성 문제도 제품 개발에 고려했다. LG 키오스크는 ▲키가 작거나 휠체어에 탑승한 고객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주요 메뉴를 화면 아래쪽에 배치한 저자세 모드 ▲시각장애인을 위한 저시력자 모드 등을 지원한다. 향후 전맹 시각장애인을 위한 음성 메뉴 안내 등도 추가할 계획이다.

한국무역협회(KITA)가 지난해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셀프 주문, 금융 서비스, 티켓팅 등을 포함한 키오스크 기기의 세계 시장 규모는 지난 2020년 176.3억 달러(한화 약 21조 원)에서 오는 2027년 339.9억 달러(한화 약 40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가운데 셀프 주문 키오스크는 연평균 12.2% 성장하며 가장 빠르게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 ID사업부장 백기문 전무는 “급변하는 비즈니스 현장의 수요에 맞춰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며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레터 구독하기 | 최신 트렌드를 빠르게 만나보세요!

LiVE LG 뉴스레터 구독하기

LiVE LG의 모든 콘텐츠는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만 일부 글과 이미지는 저작권과 초상권을 확인하셔야 합니다.운영정책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