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두를 위한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탈(脫) 플라스틱을 향한 위대한 여정

2024-07-05 LG전자

저렴하면서도 가볍고, 또 내구성까지 훌륭해 일회용 제품으로 널리 사용되는 플라스틱. 이제는 우리 생활 곳곳 안 보이는 곳이 없을 정도로 일상화되었습니다. 하지만 이에 따른 플라스틱 폐기물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환경 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현재 플라스틱 쓰레기는 인류가 반드시 해결해야 할
시대적 과제가 되었는데요. 글로벌 기업시민 LG전자 역시 플라스틱 사용을 원천 감축하고 제품 내
재생 원료 사용을 확대하는, 이른바 ‘탈(脫) 플라스틱’ 활동에 속도를 내며 자원순환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재활용 플라스틱 적용 제품군 확대로 LG전자의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량 증가

지난 28일 LG전자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2023-2024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LG전자는
지난해 약 5.4만 톤의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직전 연도인 2022년 대비
약 65%가 증가한 수치인데요. 특히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확대 목표를 수립한 지난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의 누적 사용량은 약 11.4만 톤으로, 지난 2021년 대비 4배 이상 늘어났습니다.

이처럼 지난해 LG전자의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량이 크게 늘어난 건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TV 등 대형가전을 중심으로 재활용 플라스틱 적용 제품군을 확대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TV 외장 백커버와 냉장고 내부 케이스에도 재활용 플라스틱을 처음으로 적용했죠.

LG전자는 올해도 재활용 플라스틱 적용 확대를 ESG 경영의 중요 항목으로 선정하고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각 사업 본부는 재활용 플라스틱 적용 부품을 개발하고, 향후 대형가전은 물론 전 제품군으로
적용 범위를 확장해 갈 방침인데요. 이로써 2025년까지 누적 20만 톤 사용을 달성하고, 2030년까지
누적 사용 목표인 60만 톤을 조기 달성하기 위해 노력할 계획입니다.

제품 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여가고 있는 LG전자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 확대뿐만 아니라 플라스틱을 대체하거나 줄이는 노력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글로벌 올레드 TV 시장의 압도적 1위인 LG 올레드 TV의 경우, LCD TV 대비 플라스틱 사용량을 극적으로 줄였습니다. 특히 65형 올레드 에보의 플라스틱 사용량은 같은 크기의 LCD TV의 40%에 불과하죠.
덕분에 올해 올레드 TV 제조에 사용되는 플라스틱 양은 같은 수량의 LCD TV를 제조하는 것보다
약 1만 6천 톤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100% 재생지로 제작된 LG전자의 친환경 완충재, 펄프몰드

이 밖에도 LG전자는 폐플라스틱 포장재로 인한 환경 오염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신소재를 활용한 완충재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실제 LG전자는 지난 2021년부터 사운드바, 포터블 스피커 등 중소형 제품을 시작으로, 100% 재생지로 제작하는 *펄프몰드나 종이 소재의 단일 포장 설계 방식으로 바꿔가고 있습니다. 작년 12월에는 업계 최초로 20kg 이상 완충 가능한 펄프몰드를 개발해 공기청정기 포장에 사용 중인데요. 추후 무게 30~50kg 수준의 청소기, 천장형 에어컨 프론트판넬 등에도 확대 적용할 예정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향후 더 다양한 제품에 종이 완충재를 사용할 수 있도록 70kg 무게 제품에 적용할 수 있는 펄프몰드도 개발하고 있습니다.

*펄프몰드: 완충 기능을 할 수 있도록 제품에 맞게 종이를 성형해 만든 것

LG전자 제품 6종이 ‘E-순환 우수제품 인증’을 획득하며 출품 기업 중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

기존 완충재로 쓰는 스티로폼을 대체하기 위해 환경 오염 가능성을 대폭 낮춘 재활용 소재도 개발했습니다. LG전자는 재활용 스티로폼(EPS)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중합 방법을 연구한 끝에, 지난해 협력사와 함께 폐재료가 50% 이상 들어가는 업계 최고 함량 제조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이 같은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TV 2종, 냉장고 1종, 공기청정기 2종, 청소기 1종 등 총 6종의 제품에 ‘E-순환 우수제품 인증’을 획득하며 출품 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했습니다. 여기서 ‘E-순환 우수제품 인증’이란
환경부에서 후원하는 비영리단체 ‘E-순환거버넌스’에서 진행하는 평가 인증 제도입니다.
생활가전과 사무기기 등 6가지 제품에 대해 자원 순환 5개 분야, 12개 항목 평가를 거쳐 우수한 제품에 부여하죠.

LG전자는 고객과 함께하는 폐가전 수거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자원 순환 구조에 대한 인식도 높여가고 있습니다. 지난 6월에는 무선 청소기 폐배터리를 수거하고 고객이 새 배터리 구입 시 할인을 해주는
‘배터리턴’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수거한 폐배터리에서 추출된 니켈, 코발트, 리튬, 망간 등 희유금속은
새로운 배터리 재료로 재활용됩니다. 2021년부터 진행해 온 배터리턴 캠페인은 지난 2년간
누적 참여자 6만 3천여 명, 회수 폐배터리 총 무게는 51t, 총 수량은 11만 3천여 개를 기록했죠.
이처럼 LG전자는 일상 속 작은 실천부터 그린경영까지 다방면에서 진정한 ‘같이의 가치’를 선보이며
선한 영향력을 확산하고 있습니다.

LG전자는 ‘모두의 더 나은 삶(Better Life For All)’을 목표로 지구를 위한 영역인 ‘3C (Carbon Neutrality탄소중립, Circularity자원순환, Clean Technology친환경 기술)’와 사람을 위한 영역인 ‘3D(Decent Workplace안전한 사업장, Diversity & Inclusion다양성과 포용성, Design for All제품과 서비스 접근성)’를 ESG 6대 전략 과제로 선정해 체계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지구와 사람,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미래를 위해, 대담한 낙관주의 정신으로 전 세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겠습니다.